김성민 4주기, 지난 2016년 뇌사 판정 후 사망...5명에게 장기기증
김성민 4주기, 지난 2016년 뇌사 판정 후 사망...5명에게 장기기증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6.2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고(故) 배우 김성민이 4주기를 맞았다.

김성민은 지난 2016년 6월 26일 뇌사 판정을 받아 짧은 삶을 향년 43세에 마감했다.

고(故) 김성민은 지난 1991년 유니온베이 광고 모델로 데뷔해 MBC 드라마 ‘인어아가씨’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으며 ’왕꽃선녀님’, ’환상의 커플’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09년 KBS2 예능 ’남자의 자격’에 출연해 ’김봉창’이라는 별명을 얻어 예능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김성민은 2010년 마약 복용 혐의로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그는 이듬해부터 2012년 JTBC 드라마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로 복귀해 재기했지만 3년 후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돼 징역 10월에 추징금 70만원을 선고받은 후 2016년 1월 구치소에서 출소했으나 결국 생을 마감했다.

유가족은 지인과 가족에게 평소 장기기증 의사를 밝혔던 김성민의 뜻에 따라 장기기증을 결정해 김성민의 콩팥 간장 각막 등 세 개 장기는 5명의 환자에게 기증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