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쇼핑몰 브랜드 '아비에 무아' 가격 논란...곱창밴드가 5만 9000원? "100% 실크"
강민경, 쇼핑몰 브랜드 '아비에 무아' 가격 논란...곱창밴드가 5만 9000원? "100% 실크"
  • 윤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20.06.2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윤다영 인턴기자] 가수 다비치의 멤버 강민경이 론칭한 개인 쇼핑몰 브랜드 '아비에 무아(Àviemuah)'가 화제다.

지난 28일 강민경은 자신의 SNS를 통해 브랜드 론칭 소식을 알렸다.

'아비에 무아'는 프랑스어로 '평생'을 뜻하는 '아비에(Àvie)'와 입을 맞출 때 나는 소리를 나타내는 의성어인 '무아(Muah)'가 합쳐진 합성어이다.

강민경이 직접 론칭한 '아비에 무아'는 다양한 아티스트와 협업해 의류 및 홈&리빙, 도자기 등의 제품을 판매하는 브랜드로, 창업 당시 해당 사이트 접속이 잠시 마비됐을 뿐만 아니라 연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가격 논란에 휩싸이며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른바 '곱창밴드'라고 잘 알려진 스크런치(Scrunchie)가 해당 브랜드에서 5만 9000원에 팔리고 있어 일부 소비자들이 시중에 판매되는 평균가격에 비해 과하게 비싸다면서 볼멘소리를 터트리고 있다.

이에 29일 해당 브랜드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해당 제품의 가격 책정에 관해 설명했다.

브랜드 측은 "스크런치는 Buhee 브랜드와 함께 작업한 제품으로 디자이너 Buhee가 만들어낸 감성과 유니크한 크기에 아비에 무아의 색감과 디테일을 더했다"며 "Silk 100%로 만들어진 이 스크런치는 폭이 약 21cm로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하며, 고급 실크의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제품 설명이 미흡해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다는 점을 인지했다"며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욱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는 아비에 무아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