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희 2차 가해 논란, 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 했다는 논란 휘말려
박지희 2차 가해 논란, 고 박원순 성추행 피해자에게 2차 가해 했다는 논란 휘말려
  • 한정연 기자
  • 승인 2020.07.1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한정연 기자] TBS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박지희 아나운서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TBS 측은 "당사 소속 아나운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TBS 측은 16일 공식입장을 통해 박지희가 TBS에 소속된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아닌, 프리랜서 방송인이라고 밝혔다.

TBS 측은 "박지희 씨는 'TBS TV 더룸' 보조 진행을 맡고 있는 프리랜서 출연자로 당사에 소속된 프리랜서 아나운서가 아니다"라며 "프리랜서 방송인 박지희 씨가 정확한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TBS 측은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팟캐스트 청정구역'에 출연한 박지희씨의 발언을 전하며 박지희씨가 마치 TBS 소속 아나운서인 것처럼, 혹은 해당 발언이 'TBS TV 더룸'에서 나온 발언인 것처럼 사실과 다르게 기술하여 불필요한 오해를 확산시키고 있다"라며 "사실 관계 정정을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박지희는 지난 14일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를 두고 "4년 동안 그러면 대체 뭐를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박지희는 "(피해자) 본인이 처음에 서울시장이라는 (박 전 시장의) 위치 때문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얘기했다"며 "처음부터 신고를 해야 했다고 얘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고도 했다.

박지희는 TBS '뉴스공장 외전 - 더 룸'을 진행하는 가운데,'팟캐스트의 선명야, 청년들의 정치공동구역'이라는 부제가 달린 정치 시사 팟캐스트'청정구역 팟캐스트'에서 한 발언으로 피해자 2가 가해 논란에 휘말렸다. 해당 논란으로 파장이 커지자 박지희는 개인 SNS도 닫았다.

한편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는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께 법률 대리인 김재륜 변호사를 통해, 서울지방경찰청에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박 전 시장은 9일 오후 실종신고 된 뒤, 10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