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전일 김보미, 임신 중 행복한 근황 전해 "심쿵이 누굴 닮았길래..."
윤전일 김보미, 임신 중 행복한 근황 전해 "심쿵이 누굴 닮았길래..."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7.20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김보미가 임신 중 남편 윤전일과의 행복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8일 배우 김보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심쿵아빠 심쿵엄마 심쿵이 누굴닮았길래 뱃속에서 벌써 요동을 치고 그러늬...?임신20주에 태동 이렇게 심해도 되나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보미와 윤전일이 나란히 머리를 맞대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예비 엄마, 아빠의 깨 쏟아지는 신혼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한편 김보미는 발레리노 윤전일과 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당초 4월 결혼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라 결혼식을 연기한 바 있다. 최근 결혼식을 끝낸 뒤 곧바로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