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모 변수미 폭로, 한미모 "악플로 인해 심적 고통 심해" 고백
한미모 변수미 폭로, 한미모 "악플로 인해 심적 고통 심해" 고백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07.2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배우 출신 변수미를 고발한 한미모가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이와 함께 한미모는 고발 후 악플로 인해 심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미모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 모씨 입장발표 기사를 보니까 사건과 모순된 얘길 하신 걸 봤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나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고 봉사를 하려는 목적으로 마닐라를 간 거지 그 외에 다른 목적으로 필리핀을 간 게 아니다? 그런 사람이 애 앞에서 담배를 핍니까? 그래서 그 애기가 교육조차도 제대로 받지 못해서 한국말도, 필리핀말도 제대로 할 줄 모릅니까?”라고 폭로했다.

그는 “제가 마닐라에 있었던 열흘 가까운 시간 동안 한번이라도 자기 딸이 밥은 먹었는지 유치원에서 뭘 배웠는지 물어본 적 단 한 번도 없다. 봉사를 할 목적으로 필리핀을 갔기에 몇날며칠을 집도 안 들어가고 게임만 하며 살고 있었다”라며 “1000만원이 필요해서 마닐라로 갔다? 애초에 이 말 자체가 모순 아닙니까? 저 말이 사실이라면 뭐가 떳떳해서 전 국민 바보 만들면서 까지 고발을 합니까? 제가 돈 때문에 타국으로 출국하는 것 자체가 원정이고 불법 아닙니까?”라고 분노했다.

“전 방송에서도 단 한 번도 거짓말 한 적이 없다”라고 밝힌 한미모는 “그 분은 예전에 어린 나이부터 돈도 많이 버시고 열심히 사시는 존경하고 좋아했던 언니로 알고 있었고 그 당시 저도 잠시나마 일탈 하고 싶었고 언니도 보고 바다도 보고 비행기도 타고 언니가 맛있는 거 사줄게 그 말이 너무 좋았었고 흔쾌히 좋다고 이모티콘 보내고 했었다. 모르는 사람도 아니고 5년 만에 sns로 연락이 닿은 언니가 너무 보고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를 팔아먹으려고 접근한 줄 몰랐던 그때는 그 언니가 보고 싶었다. 저는 어느 매체에도 제 얘기를 제대로 전한 적이 없다. 어디다 하소연 하는 성격도 아니기에 더 혼자 삭히고 버텼다”며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앞서 한미모는 지난 5월 평소 친분 있는 사이로 지냈던 변수미가 엔터테인먼트 대표 A씨와의 성매매를 강요했고 필리핀 마닐라에서 강요에 떠밀려 변수미의 상습적 도박을 도운 적이 있다고 주장하며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에 변수미는 한미모 주장에 대해 “미모가 주장하는 성매매 알선은 사실이 아니다. 소설과 같은 이야기”라며 반박했다.

한편 한미모는 레이싱 모델로 활동하다 아프리카TV BJ로 전향했고 노출로 인해 영구정지를 받은 뒤 트위치에서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또 이러한 활동 중에도 2019 미스맥심 콘테스트에도 참가한 바 있다.

변수미는 영화 ‘수목장’(2012)을 통해 데뷔한 배우다. 그는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 이용대와 2017년 결혼했다 1년 만인 2018년 이혼했다.
 

한미모가 변수미 고발 후 악플로 인해 심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하 한미모 변수미 폭로 전문.

<일간xxx> 변 모씨 입장발표 기사를 보니까 사건과 모순된 얘길 하신 걸 봤습니다

나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고 봉사를 하려는 목적으로 마닐라를 간거지 그 외에 다른 목적으로 필리핀을 간게 아니다?

그런 사람이 애 앞에서 담배를 핍니까? 그래서 그 애기가 교육조차도 제대로 받지 못해서 한국말도, 필리핀말도 제대로 할 줄 모릅니까?

제가 마닐라에 있었던 열흘 가까운 시간 동안 한번이라도 자기 딸이 밥은 먹었는지 유치원에서 뭘 배웠는지 물어본 적 단 한번도 없습니다 봉사를 할 목적으로 필리핀을 갔기에 몇날며칠을 집도 안들어가고 게임만 하며 살고있군요 ㅎㅎ

지인들 불러서 몸 굴릴 생각만 하고 .. 왜?

누군가를 자기가 알고있는 대표들에게 팔아 넘겨야 돈을 벌 수 있기에,

그래야 그 돈으로 게임을 할 수 있기에....

정확한 금액은 기억안나지만 예전에 3억인가 5억인가 땄던 기억이 있기에 그 기억 하나로 또 거액을 딸 수 있을 거라는 환상에 가득 차 있는 사람이라 제가 언니 그만하셔야 될 것 같다 해도 듣지도 않았고, 도박쟁이가 대화가 통할 거라고 생각한 저도 바보지만 뭔가에 홀린 듯 몇날 며칠 밤을새도 피곤해 하지도 않고 대화도 안통하고 판단력도 흐려지고.. 왜일까요

에너지 드링크도 먹지 않는데 참 신기하죠

1000만원이 필요해서 마닐라로갔다? 애초에 이 말 자체가 모순 아닙니까? 저 말이 사실이라면 뭐가 떳떳해서 전국민 바보 만들면서 까지 고발을 합니까? 제가 돈 때문에 타국으로 출국하는 것 자체가 원정이고 불법아닙니까?

참고로 저는 방송에서도 단 한번도 거짓말 한 적이 없습니다

애초에 그렇게 살거였으면 알려지는 직업인 방송 시작 조차도 안했고, 술집에서 술이나 따라주며 돈 많은 아저씨들 비위 맞춰주며 그렇게 살았겠죠

저는 강조해서 말씀 드리지만 평생을 없이 살았던 사람이라 돈 없으면 굶거나 10원짜리 모아서 삼각김밥 하나 사서 배 안차니까 물에 불려먹고 집 없이 산적이 많았어서 찜질방 노숙도 많이 했었고 저는 없으면 없이 사는 사람이지 돈 천만원에 몸 버리면서 까지 살고싶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 없습니다

근데 그 분은 예전에 어린 나이 부터 돈도 많이 벌으시고 열심히 사시는존경하고 좋아했던 언니로 알고 있었고 그 당시 저도 잠시나마 일탈 하고 싶었고 언니도 보고 바다도 보고 비행기도 타고 언니가 맛있는거 사줄게 그 말이 너무 좋았었고흔쾌히 좋다고 이모티콘 보내고 했었습니다

모르는 사람도 아니고 5년만에 sns로 연락이 닿은 언니가 너무 보고싶었습니다 사람이 현재 힘들면 지금 주변에 있는 사람들 보다 예전에 친했던 사람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그래서 저를 팔아 먹을라고 접근한 줄 몰랐던 그때는 그 언니가 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어느 매체에도 제 얘기를 제대로 전한 적이 없습니다

어디다 하소연 하는 성격도 아니기에 더 혼자 삭히고 버티고....... 방송에 선정적인 요소도 가미되어 있기에 외적인 부분만 보시고 제 말을 못 믿어 하시고 사건과 더불어 외적인 악플들도... 저도 못난거 알고, 전 연예인이 아닙니다..

거기에뭐만 하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둥 너도 똑같은 시나리오냐 하시면서 못미더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자살 시도 인증이라도 해야 믿으실건가요

저 한번에 여러방면의 악플들을 감당하기에 몸이 하나고 머리도 하나라 너무 버거워요..

제가 머리가 좋지 않고 쓰레기집에 살면서도, 우울증 있으면서도 항상 웃으면서 다니고 정말 살면서 많은 일들 겪었던 사람이고 정말 삶과 죽음의 기로에 여러번 섰던 사람이지만 그렇게 골비고 감정 없는 사람과 몸 섞고 돈벌고 저 그렇게 까지 사는 사람아니고 그렇게 까지 살고 싶지도 않아요

제가 당했던 것 들, 추가 피해자들이 겪었던 일들 글로 써도 여러분들 이해 못합니다 정말 영화로 제작해야 할 수준입니다

저는 이제는 정말 뇌에 과부하가 걸린 것 같습니다

저 이쁘게 봐달라고 바라지 않아요.. 욕 먹는 것도 이제 슬프지 않아요

저 그냥 예전처럼 급식 친구들과 소통하고 구걸 방송하고 그렇게 예전의 제 모습 처럼 살고싶어요.... 저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겠어요 저 좀 도와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