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 '현빈·송혜교 재교제'설...양측 "사실무근" 부인
중국발 '현빈·송혜교 재교제'설...양측 "사실무근" 부인
  • 김채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8.01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2TV '그들이 사는 세상' 촬영 당시 송혜교와 현빈
사진=KBS 2TV '그들이 사는 세상' 촬영 당시 송혜교와 현빈

[스타인뉴스 김채현 인턴기자] 배우 현빈과 송혜교가 중국에서 시작한 재교제설에 대해 부인했다.

지난 31일 중국의 한 연예채널에서는 한 사진과 함께 현빈과 송혜교가 재결합했다고 보도했다. 현빈과 송혜교가 함께 개를 산책시키는 사진이라며 해당 연예채널이 공개한 사진에는 어두운 산책로에 행인 두 명의 뒷모습만 나와있어 정확한 인물을 식별하기 쉽지 않다.

이에 현빈의 소속사 VAST 엔터테인먼트 측은 "중국에서 불거진 열애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루머를 부인했고,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도 "중국 매체들이 마구잡이로 기사를 내는 게 하루이틀 일이 아니다.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선을 그었다.

현빈과 송혜교는 KBS 2TV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 함께 출연한 인연을 시작으로 2009년부터 약 2년간 공개 열애를 한 바 있다. 이후 2011년 두 사람은 결별 사실을 밝혔다.

한편 현빈은 영화 '교섭' 촬영을 위해 요르단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송혜교는 차기작을 검토 중에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