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전 여친, SNS 통해 폭행 폭로 "김호중 보는 순간 순간 악몽이 되살아나"
김호중 전 여친, SNS 통해 폭행 폭로 "김호중 보는 순간 순간 악몽이 되살아나"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0.08.11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가수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가 어제(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뒤늦게 폭행을 폭로한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그(김호중)가 아무 말 없이 사라지고 6년이 흘렀다"면서 "2020년 1월경 지인들한테 사진 문자와 함께 연락을 받았다. 그가 매스컴에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악몽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에 따르면 김호중의 폭행은 2013년 시작됐다. 하지만 A씨는 김호중을 신뢰하는 아버지에게 폭행 사실을 이야기하기 어려워 올해 2월 17일경이 되어서야 폭행 사실을 알렸다고 했다. 자신 역시 김호중을 의지했던 터라 헤어지는 것이 무서웠지만, 맞는 것 역시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또 김호중이 팬카페를 통해 A씨의 아버지가 빌린 돈을 갚지 않아 힘들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A씨는 "아버지는 한 차례도 돈을 요구하시지도 않았고, 그와 생활 하는 동안 생신 때 15만 원 드린 것과 남방하나 사드린 것이 전부다. 500만 원은 아버지가 직접 그에게 요구하지 않았고 어떻게 알았던 그냥 아들로서 스스로 빌려준 것이었으며 약속한 기일에 갚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인도 아닌 우리 가족에게 악성 댓글이 넘쳐난다. 하늘나라에 계신 엄마가 나오는 우리가 올리지도 않은 영상 등 특히, 아버지에게 달리는 개념 없는 글 들은 제 마음을 더욱 아프게 한다"라고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공룡과 언론 플레이에도 굴하지 않는 아빠가 자랑스럽다. 늘 아빠와 함께하겠다"면서 "아빠는 그를 믿은 죄 밖에 없다. 다 제 잘못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의 전 여자친구 아버지라고 주장한 B씨는 김호중이 과거 자신의 딸과 교제할 당시 폭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호중 소속사 측은 "김호중은 5년 전 여자친구와 교제 당시 결코 어떠한 폭행 사실도 없었음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면서 B씨를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