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도박 논란'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연호-성제 측, 사과 "죄송하다" [전문]
'원정도박 논란' 그룹 슈퍼노바(초신성) 연호-성제 측, 사과 "죄송하다" [전문]
  • 황정희 인턴기자
  • 승인 2020.09.15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윤학, 성제]
[좌측부터 윤학, 성제]

[스타인뉴스 황정희 인턴기자] 그룹 슈퍼노바(이전 초신성) 측이 멤버 윤학, 성제의 원정도박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그룹 소속사 SV 엔터테인먼트는 15일 "회사 소속 그룹인 슈퍼노바 멤버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한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슈퍼노바 멤버 윤학과 성제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필리핀에서 최대 판돈 5천만 원을 걸고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들은 필리핀에서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불법 온라인 도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SV 엔터테인먼트는 "멤버 윤학,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며 "그동안 저희를 응원해주신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염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을 통해 행동 하나하나에 늘 신중하고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함을 다시한 번 깨닫게 되었다"라면서 "앞으로 매사 신중하게 생각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하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하 전문]

SV ent 입니다.

저희 회사 소속 그룹인 슈퍼노바(초신성)의 멤버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한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윤학, 성제는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그 동안 저희를 응원해주신 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염려와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행동 하나하나에 늘 신중하고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행동해야 함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매사 신중하게 생각하고 책임있는 행동을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