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시원 재혼 근황, SNS "다들 건강하시길" 여전히 수려한 외모 뽐내
류시원 재혼 근황, SNS "다들 건강하시길" 여전히 수려한 외모 뽐내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0.09.1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배우 류시원이 근황을 전했다.

17일 류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들 건강하시길”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류시원은 잘 꾸며진 정원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보며 여유로운 미소를 짓고 있다.

또 팔짱을 끼고 먼 곳을 바라보며 여가를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49세 나이임에도 변치 않은 수려한 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류시원은 지난 2월 비연예인 여성과 재혼했다. 당시 소속사는 “예비신부는 평범한 일반인으로서 류시원씨와 지인을 통해 자연스럽게 인연을 맺은 후 사랑을 키워왔고 평생을 함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류시원은 지난 6월 KBS2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에 특별 출연해 8년 만에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복귀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