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목숨 건 스턴트에 이어 이제 우주까지...내년 10월 영화 촬영 위해 우주行
톰 크루즈, 목숨 건 스턴트에 이어 이제 우주까지...내년 10월 영화 촬영 위해 우주行
  • 윤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20.09.26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톰 크루즈(Tom Cruise)와 더그 라이만(Doug Liman) 감독
톰 크루즈(Tom Cruise)와 더그 라이만(Doug Liman) 감독

[스타인뉴스 윤다영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 촬영을 위해 우주로 향한다.

미국의 스크린랜트를 비롯한 다수의 현지 매체들은 "톰 크루즈가 내년 10월 새로운 액션 어드밴처 영화 촬영을 위해 민간 우주 정거장으로 간다"고 밝혔다.

앞서 톰 크루즈는 현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 항공우주회사 스페이스X와 나사(NASA)의 지원하에 제작되는 액션 어드벤처 영화에 출연을 확정지으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톰 크루즈와 더그 라이만 감독은 영화 촬영 카메라맨과 미국인 우주 비행사 등과 함께 우주선에 탑승해 우주정거장으로 갈 예정이다.

이에 톰 크루즈는 우주에서 직접 영화 촬영을 하는 역사상 최초의 배우가 될 전망이다.

그동안 톰 크루즈는 위험천만한 액션을 직접 소화하며 눈길을 끌었다.

최근 그는 '미션 임파서블 7' 영화 촬영장에서 해발 1,200m의 산 정상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헬맷을 쓰지 않은 채 경사로에서 추락한 후 낙하산으로 착륙하는 장면을 네 차례나 반복 촬영해 화제를 모았다.

'미션 임파서블'(Mission Impossible : 불가능한 미션)을 매번 '미션 파서블'(Mission Possible)로 만들어버리는 그가 이번에는 우주에 도전장을 내밀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편 톰 크루즈는 영화 '탑건: 매버릭'과 '미션 임파서블 7'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