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심마니, 석연찮은 사망...청와대 국민청원에 유족글 올라와
나는 자연인이다 심마니, 석연찮은 사망...청와대 국민청원에 유족글 올라와
  • 김학철 기자
  • 승인 2020.10.08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학철 기자] 종합편성채널 MBN 방영 중인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했던 60대 심마니의 석연찮은 사망 사건을 두고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한국심마니협회장 A(62)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9시 47분쯤 강원 춘천시 북산면 추곡리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웃주민은 사건 발생 이틀 전인 지난달 24일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자택 인근 밭에서 숨진 채 쓰러진 A씨를 찾았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심장질환을 앓고 있었다는 유족의 진술과 검안 의사의 견해를 토대로 이번 사건을 심근경색으로 인한 단순 변사 처리했다.

하지만 유족 측은 A씨의 왼쪽, 오른쪽 귀 뒤쪽에 알 수 없는 물체의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다며 타살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쟁기 등 농기구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유족 측은 지난 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한 저의 삼촌의 죽음이 석연치 않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의 유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삼촌의 사망사고 소식을 듣고 처음에는 지병으로 돌아가신 줄 알았다”며 “그런데 염을 하는 도중 왼쪽, 오른쪽 귀 뒤쪽으로 알 수 없는 물체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외력에 의한 찔림이 의심돼 독극물 관련 검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실종신고 이후 가족들에게 연락이 오지 않은 점, 수색 당시와 발견 당시 내용을 정확하게 설명하지 않은 점, 유족에게 외상에 대해 알리지 않은 점이 수상하다”고 경찰의 초동수사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의심되는 정황이 (반드시) 사실일 수는 없지만, 합리적 의심이 발생하면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해 주시길 간청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