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SNS 비공개 전환, '1호가 될 수 없어' 출연이후 비난 쏟아져
윤형빈 SNS 비공개 전환, '1호가 될 수 없어' 출연이후 비난 쏟아져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0.1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코미디언 윤형빈이 아내 정경미와 함께 JTBC ‘1호가 될 수 없어’에 출연한 뒤 비난이 폭주하자 개인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결혼 8년 차 부부인 윤형빈 정경미는 지난 11일 ‘1호가 될 순 없어’에 합류해 일상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결혼 전 8년간 연애를 하며 공개적으로 애정을 과시한 바 있다. 특히 윤형빈은 KBS2 ‘개그콘서트’에서 ‘정경미 포에버(forever)’라는 유행어로 인기를 끌기도 했다. 하지만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의외의 모습이 펼쳐졌다.

임신 중인 정경미는 홀로 아들을 돌보며 살림을 도맡아 해 충격을 안겼다. 식사 중에 정경미가 “요즘 고기가 안 당긴다”고 하자 윤형빈은 “입덧하는 게 아니냐”고 답했고, 정경미는 “입덧은 진작에 끝났다. 내가 입덧을 한 건 아냐”고 되물었다. 이에 윤형빈은 “했어?‘라고 무심하게 응수해 패널들의 비난을 샀다.

심지어 윤형빈은 정경미가 임신 몇 주 차인지, 다니고 있는 산부인과 이름이 무엇인지도 몰랐다. 정경미는 ”임신해서 배가 나왔을 때 윤형빈이 ’배가 왜 이렇게 나왔냐‘고 물은 적 있다. 그 말을 듣고 주차장에서 울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윤형빈은 정경미에게 무심한 이유에 대해 “배려하는 차원에서 말만 한 것”이라고 답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윤형빈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비난을 쏟아냈다. 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윤형빈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등 주목을 받았다. 이에 윤형빈은 논란을 의식한 탓인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 같은 상황에 정경미는 지난 12일 자신이 진행하는 MBC 표준 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에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래도 내 사랑 저래도 내 남편”이라며 “둘 다 아직 초보이고 살 날이 많으니까 하나씩 배워가면서 살려고 한다”고 윤형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