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한국전쟁 발언 관련 중국 누리꾼 반발...뉴욕타임즈 비판
방탄소년단(BTS), 한국전쟁 발언 관련 중국 누리꾼 반발...뉴욕타임즈 비판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0.10.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한국전쟁 관련 발언을 놓고 일부 중국 누리꾼들이 반발하는 것을 놓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비판하는 기사를 냈다.

12일(현지시간) NYT는 “중국 누리꾼들이 방탄소년단(BTS)의 악의 없는 발언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날 ‘BTS는 한국 전쟁 희생자들을 기렸지만, 일부 중국인들은 (BTS 발언에서) 모욕을 감지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중국 네티즌들이 BTS의 한국전쟁 관련 발언에 반발한 것을 반박했다.

BTS는 최근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고, BTS 리더 RM(본명 김남준)은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기억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민족주의 성향의 중국 환구시보(環球時報)는 ‘(한미) 양국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라는 수상 소감이 “중국 누리꾼의 분노를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를 두고 “(BTS는) 공공연한 도발보다는 진심 어린 포용성으로 잘 알려진 인기 보이 밴드이고, 그것(BTS 수상소감)은 악의 없는 말 같았다”며 “하지만,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지체 없이 (BTS를) 공격하는 글을 올렸다”고 말했다.

중국 네티즌의 BTS 수상소감 반발 논란 이후 중국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BTS 에디션’이 판매를 중지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고, 베이징 현대차와 휠라(FILA)에서도 BTS 관련한 웨이보 게시물이 사라졌다는 글이 게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