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가짜뉴스 유포자는 중3 학생...유포자 부모 "전교1등 모범생...선처 바란다"
이근 대위 가짜뉴스 유포자는 중3 학생...유포자 부모 "전교1등 모범생...선처 바란다"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0.10.1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에 대해 각종 음해성 가짜뉴스 유포자를 붙잡았다.

지난 15일 스포츠경향은 "중학교 3학년이 포함된 디씨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를 제보를 통해 잡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측에 따르면 이 제보자는 "나이 어린 학생이라 훈육 정도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이 학생이 꾸민 일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제보자는 "가짜사나이 운영자가 이근 대위에 대한 음해성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해 갤러리 유입자를 늘리려 했다"며 "운영진 단톡방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근 대위와 로건 교관 등 '가짜사나이' 출연진의 이슈를 특정해 문제를 만들고 그것을 확대 재생산해 인터넷 상에 화제가 되면 자기들끼리 흥분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그들이 주고받은 단체 대화방에는 이근 대위를 비롯한 '가짜사나이' 출연자들에 대한 음해 모의 정황이 담겨 있었다.

그들은 "누가 채무문제 있어 이근 대위 하나 박아주면 될듯" , "갚자사나이. 너 통장에 문제있어?"라는 글을 올리는 게 어떻겠냐며 서로에게 물어가며 계획을 세우는 모습이었다.

제보자는 "운영진 단톡방에 10월 초 올라온 글을 보면 '이근 대위가 하루 잠수비를 3000만원 요구했다'라는 세월호 가짜뉴스가 만들어지기도 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해당 갤러리는 지난 8월 만들어져 약 26만명의 회원을 보유했으나 디시인사이드에 의해 폐쇄됐다.

한편 이근대위 등과 관련된 가짜뉴스의 최초 유포자로 지목된 중3 학생의 부모는 "아들은 전교 1등을 하는 등 모범생이다. 선처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근 측 법률대리인은 "경찰 신고 등 법률적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의 사과문[전문]

갤러리가 커질 때, 다른 부매니저와 함께 단톡방을 만들어서 갤러리의 우호적인 글들을 검열했습니다. 지속적으로 갤러리의 다른 글들을 삭제하거나 관리해서 갤러리 이용자들의 생각을 조작하였고 다른 사건도 터트리자면서 모함했습니다. 그 후 사람들을 더 끌어모아서 글을 올리라 하였고 공론화하라 하였습니다.

사건이 끝난 후 갤러리의 긍정적인 댓글들을 삭제하고, 부정적인 글들만 남겨두었습니다. 개념글의 긍정적인 글들은 삭제하면서 여론 관리를 하였고, 갤러리가 계속 활발해져서 제가 큰 갤러리에 대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세월호 사건은 갤러리에 많이 올라와 더 큰 논쟁거리여서 놔두고, 가세연에서도 다루고 일부러 좀 크게 논란될 거 같아서 제가 사실관계 여부를 따지지 않고 갤러리에 올라와도 긍정적인 여론을 검열하게 했고 국내 야구 갤러리에 더 공론화되게 올리라고 지시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