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출산, 정자 기증 받아 아들 출산 "아들 위해 살겠다"
사유리 출산, 정자 기증 받아 아들 출산 "아들 위해 살겠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11.1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41)가 정자 기증을 받아 아들을 출산했다면서 "아들을 위해서 살겠다"라고 했다.

사유리는 17일 인스타그램에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만삭 때 사진을 공개했다.

사유리의 글에 송은이 이상민 채리나 이지혜 김영희 및 후지이 미나 등 동료 연예인들이 "너무 축하한다" 멋지다"며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사유리가 결혼을 하지 않고 2세를 출산했다는 소식은 지난 16일 전해졌다. 사유리는 이날 방송된 KBS 1TV 'KBS 뉴스9'를 통해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