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대표가 지시? 승리 재판에 출석한 증인이 말 바꿔
유인석 대표가 지시? 승리 재판에 출석한 증인이 말 바꿔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11.2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성접대·성매매 알선과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현) 재판에 출석한 증인이 성매매 알선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의 지시로 이뤄졌다며 말을 바꿨다.

19일 경기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3차 공판에 전직 아레나 클럽 MD 김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김씨는 승리의 지인이기도 하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 관련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식품위생법 위반·업무상 횡령·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는다.

횡령 혐의는 승리가 투자한 회사 유리홀딩스의 자금 2200만원을 직원 변호사비로 사용해 받고 있다.

또 여성의 나체 사진을 SNS로 유포하고, 외국 투자자들에게 29차례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받는다. 이뿐만 아니라, 1년가량 무허가로 클럽 버닝썬에서 유흥주점을 운영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도 있다. 2013년 12월부터 3년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도박을 일삼을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것이다.

앞서 1차 공판에서 승리는 “성매매 알선을 할 동기 자체가 없다. 유인석의 성매매 알선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도박 혐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미국 방문은 도박 목적이 아니었으며, 체류 기간 예정 일정을 모두 소화했다”고 역시 인정하지 않았다.

3차 공판에서는 증인 김씨 역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를 부인했다. 김씨는 “유인석 지시에 따라 나는 시키는 대로 여성들을 소개하고 차량으로 이동하는 일을 도왔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지시를 따른 이유로는 “당시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MD 일을 하면서 유인석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알선 주도자를 유 전 대표와 승리로 지목했는데, 이와 관련 “정확히 기억이 나서 말한 것이 아니다”고 증언했다.

또한 2015년 12월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여러 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에 대해서는 “자세한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분명한 것은 유인석이 문을 연 상태로 여성과 성관계를 하고 있었던 걸 목격했다”며 “승리의 성관계 장면은 본 적이 없고 불법 촬영을 한 것도 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다음 기일에는 정준영·유 전 대표와 성매매에 가담한 여성 3명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