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아나운서 퇴사, 퇴사 이유는 "한의대 진학 도전"
김지원 아나운서 퇴사, 퇴사 이유는 "한의대 진학 도전"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1.1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김지원 아나운서가 KBS를 퇴사하고 한의대 진학에 도전한다.

15일 방송가에 따르면 김지원 아나운서는 KBS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회사가 이를 곧 수리하기로 했다.

김지원 아나운서도 자신의 SNS 프로필에 '전(前) KBS 아나운서', '한의대 지망 n수생'이라고 표기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의대 도전이라는 새로운 걸음을 떼려 한다. 조금 더 나답게, 원하는 모습을 구체화하기 위해서는 다시금 공부가 꼭 필요해졌다"라며 "최근 인생 최대 위기였던 번아웃 때문에 환자로 시간을 보내다가 너무나도 파고들어 보고 싶은 한의학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빛나는 것도 좋지만 더 깊은 사람이 되고 싶다. 설령 실패로 끝나더라도, 자본주의가 대체할 수 없는 신개념 톱니바퀴가 되기 위한 마지막 도전을 해보려 한다. 그런데 아마 될 거다. 왜냐면 될 때까지 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지원 아나운서는 2012년 KBS 3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도전 골든벨', 'KBS 뉴스광장', 'KBS 뉴스 9' 등을 진행했으며 '김지원 옥탑방 라디오'를 통해 오랫동안 DJ로도 활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