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미나리'로 美 연기상 13관왕...오스카 가까워지다
윤여정, '미나리'로 美 연기상 13관왕...오스카 가까워지다
  • 윤다영 인턴기자
  • 승인 2021.01.19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윤다영 인턴기자]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고공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18일(현지시각) 윤여정은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윤여정은 LA, 보스턴, 노스캐롤라이나, 오클라호마, 콜럼버스,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샌디에이고, 뮤직시티, 샌프란시스코, 세인트루이스, 디스커싱필름 비평가협회와 미 여성 영화기자협회,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 총 13개의 여우조연상을 석권했다.

영화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작품으로 극 중 윤여정은 딸 '모니카'(한예리)와 사위 '제이콥'(스티븐 연)의 부탁으로 어린 손자와 손녀를 돌보기 위해 미국에서 함께 살게 된 한국 할머니 '순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또한 '미나리'를 연출한 정이삭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비평가협회의 각본상과 덴버 비평가협회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며 이목을 끌고 있다.

이렇듯 인기를 이어나가며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오스카 유력 후보로 손꼽히고 있는 영화 '미나리'에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오를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미나리'는 오는 3월 국내 개봉을 확정지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