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남연우 결별, 치타 소속사 "결별이유는 사생활이라 확인 어려워"
치타 남연우 결별, 치타 소속사 "결별이유는 사생활이라 확인 어려워"
  • 한정연 기자
  • 승인 2021.01.2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한정연 기자] 래퍼 치타(31)와 배우 겸 감독 남연우(39)가 결별했다.

치타의 소속사 크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1일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결별 이유는 사생활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치타는 2018년 10월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 처음 열애 사실을 공개했고, 같은 해 12월 교제 상대가 남연우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치타는 남연우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초미의 관심사' 주연을 맡는가 하면, 함께 MBC 관찰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 동반 출연하며 공개 연애를 이어왔다.

치타는 2010년 여성 듀오 블랙리스트로 데뷔했고 2014년 솔로 데뷔 후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우승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출신 남연우는 2010년 영화 '진심을 말하다'로 데뷔했다. 이후 '우주여행', '가시꽃', '나방스파크', '그늘아래, 28도', '예술수업', '이 별에 필요한', '별이 빛나는 밤에', '프란시스의 밀실', '술래잡기', '혼자' 등 다수의 독립영화에서 주인공으로 활약했다.

영화 '용의자 X', '우는 남자', '나의 독재자', '현기증', '대호', '로봇, 소리', '부산행', '챔피언' 등 상업영화에서도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그 밤의 술 맛', '분장'에서는 각본·감독·주연을 맡아 작품을 직접 만들었으며, '분장'으로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 후보에 오르고 서울 독립영화제 새로운 선택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