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부친상, SNS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고를 알리게 되었습니다"
하리수 부친상, SNS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고를 알리게 되었습니다"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2.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하리수가 부친상을 당했다.

24일 하리수는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저의 부친께서 2021년 2월 24일 12시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친의 부고를 알리게 되었습니다. 가시는 길 깊은 애도와 명복을 빌어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에 누리꾼들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애도를 표했다.

2001년 화장품 광고를 통해 인기를 얻은 하리수는 가수와 배우로 활발히 활동했으며 최근에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와 MBN ‘트롯파이터’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