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과거 메세지 캡처본과 함께 "가족에 대한 비난 힘들어...저만 욕해달라"
함소원, 과거 메세지 캡처본과 함께 "가족에 대한 비난 힘들어...저만 욕해달라"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1.02.26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갖가지 논란에 입장을 밝힌 배우 겸 방송인 함소원이 가족에 대한 비난때문에 마음고생 중이라는 심경을 밝혔다.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이 든다"며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도와달라"며 "저만 욕해달라"는 내용을 덧붙여, 가족에 대한 비난을 멈춰 달라는 취지를 전했다.

이와 함께 자신이 과거 올린 메시지 캡처본을 다시 공개했다. 이 메시지에서 함소원은 "저에게 멘탈이 강하다, 보통이 아니다고 하시는데 전 멘탈이 강한 것이 아니라 미래가 보이기 때문"이라고 말하고 있다. 또 가난한 형편에도 힘들게 공부해서 대학을 갔고, 남다른 노력으로 중국 진출에도 성공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이어갔다.

"인생은 알 수 없다"며 "지금은 다들 저에게 실망했다, 인색하다, 네가 무슨 기부냐, 남편에게 이혼당한다 등 하시지만, 전 그저 미래를 볼 뿐이다"고 강조한 함소원은 "처절하게 전쟁같이 죽을 듯이 힘들어, 핏줄이 피부 바깥으로 살을 뚫고 나올 정도로 버텨줘야 한다"고 했다. 함소원은 해당 글을 통해 인생은 처절하게 버텨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소원이 가족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자, 이를 악물고 버틴다는 심경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함소원은 이날 최근 남편 진화와 이혼설에 입을 열기도 했다. 진화와 입 맞추는 사진과 함께 "우리는 너무나 사랑해서 결혼했다"라며 "가족 되는 과정 같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고 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치 관련 사업 오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김치를 중국의 '파오차이'라고 불렀다는 논란에 함소원이 김치 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 함소원의 김치 사업 오해도 불거졌기 때문이다.

함소원이 운영하는 회사 함소원몰은 "며칠 전 인스타그램에 올린 친정김치는 함소원이 하는 사업이 아니다. 오해마시고 맛있는 김치이니 많이 드시고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