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별장 논란, 중국 시댁 별장이 숙박 공유 업체 숙소? 함소원 '묵묵부답'
함소원 별장 논란, 중국 시댁 별장이 숙박 공유 업체 숙소? 함소원 '묵묵부답'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1.03.2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지난 2019년 10월 TV조선 '아내의 맛'을 공개한 시부모의 별장이 숙박 공유 업체 숙소라는 의혹이 제기돼 사실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함소원 시댁 별장으로 나온 곳, 에어비앤비라네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작성자는 '아내의 맛'을 촬영한 함소원의 시댁 별장이 사실은 숙박 공유 서비스(에어비앤비) 숙소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에어비앤비 사이트에는 호스트 '石'(석)의 이름으로 중국 하얼빈 헤이룽장성의 숙소가 등록돼 있다. 해당 숙소의 사진은 과거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 함소원 시댁의 별장과 집 구조, 인테리어, 가구 배치 등이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9년 10월 '아내의 맛' 방송 이전부터 후기가 올라왔다.

이와 관련 '아내의 맛' 측은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으며, 함소원 측은 특별한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