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갑질 논란 진아림, "진실은 밝혀진다" 심경글 밝혀
여배우 갑질 논란 진아림, "진실은 밝혀진다" 심경글 밝혀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1.05.3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갑질 여배우 논란에 휘말린 배우 진아림이 심경글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진아림은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를 지켜주는 제 소중한 팬들. 이제는 내가 지켜줄게. 허위사실유포죄, 협박죄, 명예훼손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접수한 상태”라며 갑질 및 폭력에 대해 주장한 남성을 신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제 팬과 저에 대한 기사를 보고 쓰러졌다. 관심종자 팬이 돈을 안 주면 허위 기사를 띄우겠다고 협박했다. 본인 음주운전한 건 안 나오더라. 저를 협박하고 명예훼손하고 스토커팬인 것도”라며 보도 내용에 대해 반박 및 분노했다.

진아림은 “청문감사실에 민원 제기 등 할 게 너무 많다. 완전 허위로 기사 쓰셨던데 진실은 밝혀진다”라며 “명예훼손죄, 허위사실유포죄, 협박죄, 성희롱죄가 (얼마나) 무거운지 보여주겠다”라고 선포했다.

그는“팬들은 조폭으로, 나는 사이코패스로 만들어놨다. 너무 억울하다”며 “오히려 내가 피해자다. 안티팬으로부터 합의금 요구 등의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도로에서 한 남성이 차량에 탄 채로 팔에 문신을 한 또 다른 남성에게 심하게 폭행을 당했다. 이 남성의 폭행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야 멈췄으며, 폭행을 당한 남성은 청력 일부 상실과 극심한 공포감 등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남성은 최근 SNS에 지인 주점에서 진 씨가 공짜 술을 요구하며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폭로한 이후 조폭에게 보복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피해 남성은 “폭로 글을 적은 이후 진 씨가 어디냐고 계속 전화를 해서 위치를 알려줬더니 조폭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20분도 안 돼 나타나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갑질 여배우로 지목된 진 씨의 SNS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과 악플이 줄을 이었다.

다음은 진아림이 게재한 글 전문.

저를 지켜주는 박세미 13만 팬 페이지에 제 소중한 팬분들 소중해요. 이제는 내가 지켜줄게. 허위사실유포죄, 협박죄, 명예훼손죄, 수서경찰서 사이버수사대 수서경찰서 형사2팀에 내가 접수한 상태. 제 팬분이랑 저 기사 보고 쓰러졌네요. 관심종자 팬님이 협박한대로 돈 안 주면 허위기사 띄운다고 하고 허위기사 나니 허위기사 잘봤어요 제 관심종자팬 음주운전하신 건 안 나오시던데 저를 협박하시고 명예훼손하시고 스토커팬이신 것도. 청문감사실에 민원제기랑 할 게 너무 많네요 제 팬분이랑 저를 완전 허위로 기사 쓰셨던데 진실은 밝혀집니다 명예회손죄 허위사실유포죄 협박죄 성희롱죄 무거운지 보여줄게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