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경매 낙찰, 월세살이 끝내고 이태원 단독주택 경매 통해 구입
박나래 경매 낙찰, 월세살이 끝내고 이태원 단독주택 경매 통해 구입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1.07.12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개그우먼 겸 방송인 박나래가 이태원 소재 60억원 상당 단독주택의 주인이 된다. 그는 현재 용산구 한남동의 빌라에서 월세로 거주 중이다.

12일 부동산업계와 연예계에 따르면 박나래는 최근 이태원동 소재 단독주택을 55억 1122만원에 낙찰받았다.

서울 서부지방법원에 따르면 박나래는 지난 7월 1일 입찰가액 48억 7345만 4000원에 나온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대지면적 166평짜리 단독주택 경매에 참여했다.

이 물건에 입찰한 사람은 총 5명으로 이 중 박나래가 55억 1122만 원을 써내면서 1순위로 낙찰받았다.잔금 납부일은 이달 16일까지다.

해당 주택의 감정가는 60억 9000만원이었다. 토지면적 551㎡(166.68평), 건물면적 319.34㎡(96.6평)으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에 방 5개로 구성되어 있다.

박나래는 이번에 경매 낙찰로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며 월세살이를 벗어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