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 터키 꺾고 9년 만의 준결승행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 터키 꺾고 9년 만의 준결승행
  • 박한옥 인턴기자
  • 승인 2021.08.04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13위 한국, 4위 터키를 꺾다
사진 | SBS
사진 | SBS

[스타인뉴스 박한옥 인턴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메달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4일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전에서 터키를 세트 스코어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세계랭킹과 역대 전적(2승 7패)에서 밀리는 상황이었지만, 이는 대표팀에게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다. 터키와 대등한 경기를 펼쳤고, 치열한 접전 끝에 끝내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올림픽 준결승에 진출한 것은 지난 2012년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이다.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조심스레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아시아 국가 중 유일하게 준결승에 진출한 대표팀은 브라질과 ROC(러시아 올림픽 위원회) 경기의 승자와 6일 오후 1시에 준결승 경기를 펼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