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햄스트링 부상, SNS "선수 때도 큰 부상 한 번 없었는데 ..."
전미라 햄스트링 부상, SNS "선수 때도 큰 부상 한 번 없었는데 ..."
  • 이광우 기자
  • 승인 2021.09.24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광우 기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국가대표 전미라가 햄스트링이 파열되는 부상 후 회복 중인 근황을 전했다. 

전미라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테니스장 한켠에서 축구 훈련 중인 동영상과 함께 "이렇게 소소하게 상황에 맞게 열심히 준비했는데 전체적으로 약해져 있었던 건지 안쓰던 근육이라 그런 건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부상이 갑자기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 때도 큰 부상 한 번 없었는데 너무 제 몸에 자만했나 보다'며 "잘 먹고 잘 쉬고 일 줄이며 몸 아꼈더니 이제 거의 회복됐다. 걱정해 주신 분들, 응원해 주신 분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전미라는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국대패밀리로 활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