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동원 별세, 식도암 말기 투병 중 별세...발인은 오는 16일
가수 이동원 별세, 식도암 말기 투병 중 별세...발인은 오는 16일
  • 김학철 기자
  • 승인 2021.11.1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학철 기자] 국민가요 '향수'를 부른 가수 이동원이 별세했다. 향년 70세.

지난 14일 식도암 말기 투병 중이던 가수 이동원은 이날 오전 4시께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 아내 등 가족이 있다. 빈소는 동국대 일산병원 장례식장 15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 오전 11시30분,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이동원은 한국 전쟁 중이던 1951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1970년 이동원은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1989년 아세아레코드에서 발매한 앨범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리야!'가 이동원의 가수 경력 전환점이 됐다. 수록곡 '향수'가 크게 히트하며 국민가요로 사랑받았다.
시인 정지용의 동명 시에 작곡가 김희갑이 멜로디를 붙인 이 곡은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특히 대중가요와 클래식의 선구적 만남으로, 이동원의 향수 덕분에 대중음악은 고급스런 이미지를 얻었고, 클래식은 대중화의 길을 텄다.

'향수' 외에도 기자 출신 김성우 시인이 쓴 시에 역시 김희갑이 곡을 붙인 '물나라 수국' 등 아름다운 시어에 선율을 더한 곡들을 불렀다. 이동원의 또 다른 알려진 곡으로는 '가을편지' 등이 있다.

이동원은 2000년대 중반부터 경북 청도에 둥지를 틀고 개그맨 전유성과 주민으로 동고동락하며 지냈다. 전유성은 고인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팬들과 지인들은 암투병 중인 이동원을 위해 오는 22일 서울 청담동에서 음악회 '아모따'를 열 예정이었다. 이동원의 별세로 이번 행사는 추모 음악회로 치러친다. 조영남, 김도향, 임희숙, 윤형주 등이 출연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