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아들 강시후, 골프 실력 본 전문가 "덩치가 좋은데 골프도 부드럽다" 감탄
강호동 아들 강시후, 골프 실력 본 전문가 "덩치가 좋은데 골프도 부드럽다" 감탄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2.01.10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천하장사 출신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의 골프 실력이 화제다.

유튜브 채널 ‘SBS Golf’에는 지난 9일 ‘PAR 4에서 원 온 노리는 초등학생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지난해 9월 ‘일요신문 초등골프대회’에 참가한 시후군의 모습이 드러났다.

영상을 본 KLPGA 안현준 캐스터는 “소리가 대박이다”라고 반응했다.

안 캐스터는 “퍼팅 소리가 대박이다. 이 친구 2009년생으로 알고 있는데, PAR 4에서 원 온을 트라이했다”며 “정확도도 좋다. 진짜 잘한다”고 칭찬했다.

골프제작팀 중계 PD는 “그냥 미쳤다. 어이가 없다. 어떻게 저렇게 덩치가 좋은데 골프도 부드럽게 잘 치냐”고 감탄했다.

이어 “원 온은 그냥 기본이다. 치기만 하면 그냥 뚝 떨어진다. 아버지 유전자를 완벽하게 물려받았다”라면서 “반 스윙으로 40m에서 어프로치 하는 데 힘 조절도 잘한다”고 추켜세웠다.

앞서 강호동은 2006년 이효진씨와 결혼, 2009년 아들 시후군을 얻었다.

한편 시후군은 지난해 6월10일 오후 방송된 ‘MBN 종합뉴스’의 스포츠 뉴스에서 “(드라이버가) 잘 맞으면 230~240m 나간다”며 “커서 타이거 우즈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는 당당한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