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학폭 인정,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사과
김동희 학폭 인정,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 사과
  • 김성기 기자
  • 승인 2022.01.14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성기 기자] 배우 김동희가 그동안의 부인을 뒤집고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동희는 1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학폭 의혹을 제기한 초등학교 동창에게 사과했다.

김동희는 "초등학교 5학년 때 반 친구와 교실 내에서 말다툼을 하다가 싸움을 하게 되었고, 선생님의 훈계를 받았다"라며 "이 소식을 들은 어머니는 저를 크게 혼내셨고, 어머니와 함께 친구의 집으로 찾아가 친구와 친구의 어머니께 사과를 드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일 이후, 친구와 공부방을 같이 다니며 수업 뿐만 아니라 친구의 가족들과 저녁도 같이 먹고 문제없이 서로 함께한 시간이 많았기에 친구와 그 어머니께서 저를 용서하셨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저 혼자만의 생각이었음을 몰랐고, 그 분들에게 상처가 남아 있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년에 게시글이 올라온 뒤, 이 일에 대해서는 친구에게 바로 사과하고 싶었지만 저의 사과가 제가 하지 않은 모든 일들 또한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다른 오해를 일으킬까 두려워 용기내지 못했고,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 지난 1년의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라며 "어릴 적 저의 경솔한 판단과 생각으로 친구의 마음을 깊이 알지 못한 것 같다, 그 친구가 저에게 받은 상처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풀어나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동희는 "어린 시절 저의 미성숙한 말과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