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연 사망원인이 뇌동맥류 파열? 홍혜걸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생명 건질 수 있었을 것"
강수연 사망원인이 뇌동맥류 파열? 홍혜걸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생명 건질 수 있었을 것"
  • 안장민 기자
  • 승인 2022.05.08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안장민 기자] 의학전문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고인이 된 ‘원조 월드스타’ 강수연(55)의 사망 원인이 ‘뇌동맥류 파열’이라고 추측했다.

8일 홍혜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홍혜걸은 이 영상에서 “다들 뉴스를 보셔서 아시겟지만 어제(7일)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배우 강수연씨가 안타깝게 숨졌다. 사흘동안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결국은 별세를 하고 말았다”고 운을 뗐다.

고인은 지난 5일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뒤,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다가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당시 강수연은 수술조차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위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홍혜걸은 “이분이 돌아가실 때까지의 과정을 의학적 궁금증을 위주로 설명해드리겠다”며 “이분이 혈압이 높았는지, 담배를 피우는지, 술을 좋아하시는지 등은 전혀 모르고 지금까지 뉴스에 보도된 내용을 위주로 제가 취재한 내용을 알려드리는 것이니 확정적인 진실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먼저 당부했다.

이어 “전문가들이 유력하게 생각하는 원인은 뇌동맥류라는 질환이다. 뇌동맥류가 주머니처럼 불거져 나오면서 얇은 막이 생기는데 이게 터지는 경우로 중년 이후부터 나온다”며 고인이 쓰러지기 전 심한 두통을 호소했다는 보도에 주목했다.

그는 “중요한 부분이다. 선행되는 증상이 있는데, 갑자기 쓰러지는 경우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중풍으로 생기는 뇌출혈이다. 뇌동맥류로 인한 출혈은 선행 증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뇌출혈로 인해 심정지가 온 이유에 대해서도 짚었다. 홍혜걸은 “뇌출혈이 심하게 생기면 많은 양의 피가 쏟아져 나온다. 우리 뇌는 두개골이라는 갇혀 있는 공간에 있다. 공간은 한정돼 있는데 혈액이 나오면서 압력이 높아지게 되고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뇌간이 눌리면서 망가진다”며 “뇌간은 심장과 맥박을 뛰게 한다. 그런데 여기가 가장 먼저 눌리면서 망가지게 되는 거다. 그래서 뇌사에 빠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식물인간과는 많이 다르다. 인공적인 방법으로 호흡과 혈액을 돌린다 해도 대게 며칠을 못 가고 숨지게 된다. 동맥류 파열이 생겼고, 피가 나오고, 뇌 부종과 압력이 올라가고 뇌간이 밀려 나오면서 눌리고 파괴되고, 심장을 조절하는 중추 신경이 망가지면서 맥박이나 호흡을 멈추게 하는 작용이 나타난 것”이라고 정리했다.

특히 그는 “뉴스를 보면 강수연 씨가 쓰러진 두통을 많이 호소했다고 한다. 가족들이 병원에 빨리 가보자고 했는데, 조금 지체했다는 것”이라며 “그게 좀 좋지 않았다. 뇌동맥류가 갑자기 터질 때도 있지만, 초기에는 서서히 소량씩 피가 샌다. 이걸 선행 출혈이라고 하는데 이때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 수술로 출혈 부위를 막아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을 거다. 그 시간에 병원에 가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안타까워 했다.

더불어 “50세가 넘으면 뇌혈관 검사인 MRA를 꼭 받아보길 권한다”며 “50이 넘으면 건강 검진을 하지 않냐. 돈이 들지만 MRA를 추가로 한 번쯤은 받아보길 바란다. 중풍 여부도 알 수 있지만, 나에게 뇌혈관 동맥류가 있는지 객관적으로 명확하게 알 수 있다. 과거에 겪었던 두통이 아니고, 난생 처음 겪어보는 두통이라면 바로 병원을 가야한다”고 조언했다.

고 강수연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며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며, 조문은 8일부터 10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다.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영결식은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고인의 생전 마지막 모습은 올해 공개되는 유작 영화 ‘정이’(감독 연상호, 넷플릭스 제작)를 통해 만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