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애로부부 관련, 본인 둘러싼 추축성 루머에 해명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
박성광 애로부부 관련, 본인 둘러싼 추축성 루머에 해명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
  • 이하연 기자
  • 승인 2022.05.2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하연 기자] '애로부부' 개그맨과 관련해 자신을 둘러싼 추측성 루머에 대해 개그맨 박성광이 해명했다.

박성광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린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 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라며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채널A와 ENA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공채 개그맨 A씨에 대한 사연을 공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사연자는 자신의 전남편 A씨의 폭행, 불륜은 물론 수년째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공채 개그맨 출신으로 알려져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온라인에는 A씨로 추정되는 개그맨과 박성광이 함께 짝은 사진이 퍼졌고, 많은 이들이 박성광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손절해라"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박성광은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 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 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께서 속히 제대로 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다"라며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라고 전했다.

다음은 박성광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립니다.

명확히 말씀드리면 애로부부의 당사자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번 진행한 것이 전부입니다.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아요.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랍니다.

만약 방송에 언급된 내용을 제가 알고 있었고 친한 사이였다면 더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줄 책임이 제게 분명 있었겠지만,

서로 안부 묻고 밥먹고 개인적인 얘기 나누는 사이가 아니기에,

여러분이 얘기하는 손절을 해야하는 어떤 관계가 아니에요.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알면서 묵인했을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입니다.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께서 속히 제대로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답니다..

저도 모르고 있던 그 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되네요.

소개해준 선배분께는 해당 내용을 알렸어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