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부상, 소속사 "박나래, 광고 촬영 중 사고로 십자인대가 파열, 수술받아야 하는 상황"
박나래 부상, 소속사 "박나래, 광고 촬영 중 사고로 십자인대가 파열, 수술받아야 하는 상황"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2.08.05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개그우먼 겸 방송인 박나래가 십자인대 부상을 입어 수술을 앞뒀다.

5일 박나래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박나래가 광고 촬영 중 사고로 십자인대가 파열, 수술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박나래가 출연 중인 방송 촬영 스케줄을 최대한 조정 중"이라며 "박나래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하고, 최선을 다해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최근 광고 촬영 중 모래에서 춤을 추다 무릎이 돌아가 전방 십자인대에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예상치 못한 사고였지만 수술과 재활이 필요한 수준의 부상을 입은 상황이다. 특히 수술 후에는 당분간 안정과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아 현재 스케줄 정리에 들어갔다.

박나래는 가장 활발히 활동 중인 여성 방송인 중 하나인 만큼 방송가도 상황을 주목하고 있다. 그는. 현재 MBC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를 비롯해 tvN '줄 서는 식당', '놀라운 토요일', JTBC '세계 다크투어',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등에 출연 중이다.

수술 후 공백과 출연중인 프로그램의 부재를 우려해 박나래는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의 경우 이미 녹화에 참여하며 부상 투혼을 이어 왔다. 다음 주 수술 전 '나 혼자 산다' 녹화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다만 다가오는 '줄 서는 식당', '놀라운 토요일'의 경우 녹화에 불참할 예정이다.

한편 박나래는 부상 소식이 전해진 후 자신의 SNS에 "활기가 넘쳐서 그만. 사랑해요"라며 근황 사진을 남겨, 심각한 부상 역시 웃음으로 승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수술까지 해야 하는 부상을 입은 상태에서도 사진 속 박나래는 케이크를 앞에 두고 뽀뽀를 하듯 입술을 내밀거나, 활력 넘치는 뽀빠이 포즈를 하며 에너지를 과시하고 있다.

동료 스타들의 걱정과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신지는 "괜찮아?"라고 박나래를 걱정했고, 박나래는 "다른 곳은 멀쩡하다"라고 걱정에 화답했다. 나비는 "우리 언니 힘 넘쳐보인다"라고 박나래를 격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