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 미국 여행 중 무슨 일? 돈도 줍고 도둑도 만나고
아이비, 미국 여행 중 무슨 일? 돈도 줍고 도둑도 만나고
  • 김성기 기자
  • 승인 2022.09.22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성기 기자] 뮤지컬 배우 겸 가수 아이비가 미국 여행 중 돈을 줍는가 하면 차를 훼손한 도둑까지 만난 일화를 소개했다.

아이비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국 여행 기억에 남는 것'이라며 사진과 함께 '사건'들을 소개했다.

아이비는 "호텔에서 나가는데 의자에서 20불짜리 9장 주움(주위에 아무도 없었음)"이라며 "-평소에 좋아하는 배우였던 자레드 레토 만남(예수님 비슷하이 나랑도 좀 닮은거 같네)"라고 남겼다.

이어 "LA 첫날 퍼블릭 파킹(주차장)에 세워 놓은 차를 도둑XX가 창문을 깨고 운동화 훔쳐감, 운동화 신고 무좀 걸려라"라며 "미국이 생각했던 선진국이 아님, 도둑, 홈리스, 마약 중독자가 길거리에 널림, 우리나라 만세"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20달러 9장과 훼손 당한 차량, 자레드 레토와 함께 사진을 찍은 아이비의 모습이 담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