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진아름 결혼, 7년 열애 끝에 오는 10월 7일 결혼
남궁민 진아름 결혼, 7년 열애 끝에 오는 10월 7일 결혼
  • 양경모 기자
  • 승인 2022.09.28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배우 남궁민과 진아름이 7년 열애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28일 남궁민의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 측은 "남궁민이 진아름과 오는 10월 7일 결혼한다. 결혼식은 신라호텔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남궁민 배우가 오랜 연인 진아름 씨와 든든한 동반자로서 오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결혼식은 10월 7일 서울 모처에서 가까운 친인척, 지인들과 함께 조용히 진행될 예정이며, 비공개로 치뤄지는 만큼 상세히 전해 드리지 못하는 점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인생의 뜻 깊은 첫 발을 내딛게 되는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응원과 축복 부탁드리며, 그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지난 2015년 8월, 남궁민과 진아름은 열애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남궁민의 영화 '라이트 마이 파이어'를 통해 만나게 됐다. 남궁민이 연출한 '라이트 마이 파이어'에 진아름이 출연하게 되면서 두 사람은 인연을 맺게 됐다.

과거 한 방송에서 진아름은 "남궁민이 먼저 호감을 표현했다. 남자친구의 유무와 형제관계 등에 묻더라. 사적인 것을 많이 물어보길래 내게 호감이 있는 것 같다고 생각했다. 알고보니 순수하고 솔직한 사람이라 마음을 열게 됐다"라고 말한 바 있다.

진아름은 "남궁민은 제게 '애기야'라고 부르고, 저는 '허니'라고 부른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남궁민 역시 시상식에서 항상 진아름의 이름을 언급하며 변함없는 애정전선을 보여줬다.

11살의 나이 차를 극복한 남궁민과 진아름은 7년째 장수연애하며 사랑을 키워왔고, 오는 10월 그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7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된 남궁민, 진아름 커플에게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남궁민은 SBS 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