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대세’ 솔비, 설 연휴 안방극장 하드캐리
‘예능 대세’ 솔비, 설 연휴 안방극장 하드캐리
  • 박규범 기자
  • 승인 2017.01.3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일럿 프로그램이 ‘믿고 보는’ 솔비에 푹 빠진 이유?!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솔비가 설 연휴 종횡무진 행보로 2017년에도 ‘대세’임을 입증했다.

솔비는 이번 설 연휴 기간 27일 SBS ‘정글의 법칙 in 코타마나도’를 시작으로 28일 JTBC ‘아는 형님’, 29일 MBC ‘오빠 생각’ 1부, 30일 KBS 2TV ‘신드롬맨’, MBC ‘오빠생각’ 2부 등 총 4개 프로그램을 통해 매일 시청자들을 만났다. 지난 해 특유의 4차원 입담과 직설 화법으로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한 솔비는 '2016 MBC 연예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대세임을 인정받았다. 2017년은 시작부터 이 흐름을 이어가며 대세다운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정글의 법칙’에서 정글의 원더우먼으로 재기발랄한 면모는 물론 동료들을 배려 넘치게 챙기는 모습을 선보였고, ‘아는 형님’에서는 몸을 사리지 않는 웃음과 민경훈과의 아슬아슬 예능 썸으로 호기심을 자아냈다. ‘오빠생각’은 연기력과 진행 능력까지 발휘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고, ‘신드롬맨’에서는 반전 일상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각 방송마다 슬리피와 진, 민경훈, 양세형과 탁재훈, 최민수와 선보인 티격태격 예능 꿀케미는 예능대세 솔비의 또 다른 진면목이자 웃음 포인트였다.

설 연휴 지상파 3사와 종편까지 방송사를 넘나들며 종횡무진 맹활약을 펼친 솔비는 전 연령대 시청자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스타임을 입증했다.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설 연휴의 특성상 웃음은 물론 공감대를 이끌어낼 수 있는 능력도 필요한데 솔비가 그런 면에 적합하다는 각 프로그램 제작진의 판단이 있었던 것.

‘오빠생각’, ‘신드롬맨’ 등 반응과 시청률에 따라 정규 편성 여부가 결정되는 파일럿 프로그램이 솔비를 선택한데에는 화제성과 기복 없이 웃음을 선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 대세 스타임은 물론 시청률에 주는 영향이 컸다. 솔비는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시청률 상승을 이끌어내며 ‘시청률의 여왕’으로 활약하고 있다. 설 연휴임에도 시청률 10.8%(닐슨코리아 집계결과, 전국기준)를 기록한 ‘정글의 법칙’ 4회 최고의 1분 역시 솔비와 방탄소년단 진, 슬리피가 게를 잡던 장면(15.1%)이었다.

시청자들은 “솔비가 설을 하드캐리했네”, “솔비만 나오면 왜 이렇게 웃기지”, “프로그램 마다 보여주는 매력이 달라서 설 연휴 내내 찾아봤다”, “솔비만 나오면 웃음 하나는 믿고 본다”, “신드롬맨의 솔비 이야기는 공감하면서 봤다. 공감과 웃음을 잡는게 솔비의 장점인 듯”, “솔비 믿고 정규 편성 가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솔비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의 러브콜을 받고 있으며, ‘정글의 법칙’ 코타마나도편이 2월3일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