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윤희, 반려인으로서 자신을 이야기하다
배우 조윤희, 반려인으로서 자신을 이야기하다
  • 박규범 기자
  • 승인 2017.01.31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윤희, ‘스토리펀딩’ 에피소드 3화 공개! ‘깊은 울림+공감’ 담겼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배우 조윤희가 반려인으로서 진솔한 생각을 밝혔다.

조윤희는 지난 17일부터 ‘스토리펀딩-윤희와 킹콩이의 운명적 만남’을 진행하고 있다. 그가 진행하는 스토리펀딩은 지난 해 11월, 뺑소니 사고를 당한 후 극적으로 구조된 킹콩이를 비롯해, 장애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방치되어 있는 장애견 등 유기동물을 보호하고 후원하는 프로젝트. 그 가운데 오늘(31일) ‘윤희와 가족이 된 유기견들’ 에피소드가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공개된 에피스드에는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와 함께 봉사활동을 하면서 만났던 강아지, 장애가 있어 유기동물 사설보호소 앞에 버려진 강아지, 자신의 도움으로 기적적으로 살아난 강아지 등 그동안 어디에서도 밝혀진 적 없었던 조윤희의 반려견 이야기가 담겨 있다.

조윤희는 “작은 생명이라도 제가 책임질 수 있는 선에서 입양이라는 방식으로 책임지고 있습니다. 그들의 남은 생을 잘 돌봐주고, 행복하게 보내주기로 결정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라며 “저의 도움으로 아주 조금은 더 나은 삶을 살아가는 것을 직접 눈으로 보고, 느껴보니 오히려 제가 얻는 행복이 커졌습니다”라고 이야기를 진솔하게 전했다.

이어 그는 반려견들이 떠나갈 때의 슬픔보다는 그들이 주는 기쁨과 행복이 더 크다며 “오늘도 저는 이들의 당당한 ‘반려인’으로 아이들이 주는 따뜻한 기적을 경험하고 있습니다”라고 에피소드를 마무리 지었다.

조윤희는 많은 사람들의 격려와 응원을 받고, 큰 용기를 내어 스토리펀딩을 시작했다. 그리고 그는 스토리펀딩을 통해 유기견을 입양하는 이유, 그들을 입양하고 키우는 과정에서 느끼는 솔직한 감정들, 말하고 싶은 메시지 등을 조심스럽게 전하고 있다.

한편, ‘스토리펀딩-윤희와 킹콩이의 운명적 만남’은 1월 17일부터 3월 25일까지 진행되며, 스토리펀딩 프로젝트 페이지(https://storyfunding.daum.net/project/12414)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사진출처: 킹콩엔터테인먼트, '스토리펀딩-윤희와 킹콩이의 운명적 만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