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츠요시, 우에하라 타카코와 불륜설...텐 친동생 "죽을때까지 불륜을 말하지 않으려 했으나..."
아베 츠요시, 우에하라 타카코와 불륜설...텐 친동생 "죽을때까지 불륜을 말하지 않으려 했으나..."
  • 박규범 기자
  • 승인 2017.08.1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우에하라 타카코와 아베 츠요시의 불륜설이 불거지면서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일본의 한 매체는 지난 10일 우에하라 타카코의 불륜 행각에 대해 보도했다. 3년 만에 공개된 우에하라 타카코의 남편 텐의 유서에는 아베 츠요시와 관한 내용이 적혀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텐은 유서 속에서 “타카코 고마워. 그리고 안녕. 아이를 가질 수 없는 몸이어서 미안해. 행복한만큼 미래가 두려워. 용서해줘. 내 몫까지 행복해야 해”라며 “분명 아베 츠요시와 함께라면 극복할 수 있을 거야. 다음엔 배신하면 안돼. 술도 좀 줄여. 거짓말도 하면 안돼. 분명 날 원망하겠지?”라고 적혀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유서를 공개한 텐의 친동생은 “죽을 때까지 불륜을 말하지 않을 참이었다. 하지만 형의 3주기가 다 되도록 우리 가족만 여전히 아프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