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빙부상, '뭉쳐야 뜬다' 촬영도중 비보 접해
김성주 빙부상, '뭉쳐야 뜬다' 촬영도중 비보 접해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04.13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방송인 김성주가 빙부상을 당했다.

김성주의 장인 진봉래 씨가 지난 12일 별세했다. 향년 77세.

JTBC '뭉쳐야 뜬다' 국내 촬영 중 비보를 접한 김성주는 첫날 촬영을 마무리 지은 후 늦은 밤 빈소를 찾았고, 아내와 함께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이하고 있다.

빈소는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5일, 장지는 대전정수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