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조성모, 히든싱어 탈락 후 망신...오히려 전화위복
해피투게더 조성모, 히든싱어 탈락 후 망신...오히려 전화위복
  • 김은영 기자
  • 승인 2018.09.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해피투게더3’ 조성모가 ‘히든싱어’ 탈락 소감을 전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내 아이디는 얼굴 천재 특집’으로 조성모, 김승현, 김진, 남우현, 강태오, 송강이 출연했다.

이날 조성모는 "제 인생에서 가장 망신당했던 게 두 가지 있다. 그 중 하나가 '히든싱어' 최초 탈락이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때 사실 섭섭했다. 가는 곳마다 얘기를 하더라. 가수 입장에서는 좀 창피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조성모는 "' 히든싱어' 덕분에 멈췄던 시계가 돌아가는 느낌이다"라며 "그 전 2~3년간 뮤지컬만 하고 매체 출연을 안 했는데 '히든싱어' 이후로 새로운 팬들이 생겼다. 이들을 ‘히든 학번’이라 부른다. 팬도 많이 늘고 역주행도 했다”며 최초로 원조 가수의 탈락 이후 전화위복을 맞은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조성모는 현재 전성기를 구가할 정도로 일을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