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윤기원 이혼, 황은정 "극단적인 생각도 해"
황은정 윤기원 이혼, 황은정 "극단적인 생각도 해"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0.1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방송인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 후 생활에 대한 심경이 이틀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기야’ 등 다양한 방송에서 행복한 일상을 보여줬지만 이혼을 선택해 충격을 안겼던 두 사람. 이혼 후에는 극단적 선택까지 할 정도라는 심경을 밝혀 대중은 더 큰 충격을 받았다.

황은정과 윤기원의 결혼부터 이혼, 그 후 생활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의 ‘돌싱 특집’에 출연한 황은정이 이혼 직후 심경과 당시 상황을 전하면서부터다.

먼저 황은정은 “다들 제가 이혼한줄 몰라서 확실히 알려드리려고 나왔다”며 “1년 반 전에 이혼 기사가 떴을 때, 10년 전에 알고 지낸 오빠들에게 ‘술 한 잔 하자’는 연락이 왔다. 대부분 유부남인데, 내가 이혼녀라고 무시하고 우습게 보는 시선에 상처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황은정은 “6년 결혼 생활 동안 부부 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저희 모습은 리얼했다. 좋을 때는 좋았고, 싸울 때는 싸웠다. 60대, 70대에 대한 각자의 이상이 전혀 달랐고, 우리에게 미래가 없다 싶어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은정은 이혼 당시 심경과 그 후 고충에 대해 밝혔다. 황은정은 “남편보다 제가 일을 더 많이 했다. 재산 분할을 하는데 더 줘야하는 입장이었는데 부모님이 해준 혼수를 싹 다 가져나와야겠다, 본전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물건 정리하는데 힘들었따. 보고 후회하라고 결혼사진, 앨범도 다 내버려두고 왔다”며 “난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간 은둔 생활을 했다. 나 빼고 다 잘 사는 느낌을 받았고, 매일 혼술을 하다 10kg이 쪘다”고 말했다.

특히 황은정은 “복층인 우리 집에서 내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황은정의 말에 방청객들은 탄식했다.

황은정의 말대로 그는 남편 윤기원과 결혼 후 부부 동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를 통해 만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고, 1년 뒤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이후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출발 드림팀’, ‘비타민’, ‘자기야’, ‘집밥의 여왕’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남다른 금슬로 깨를 볶았다. 윤기원은 황은정이 애교가 많다고, 황은정은 윤기원이 마냥 사랑스럽다면서 연예계 대표 스타 부부로 주목 받았다.

그러나 결혼 5년 만인 2017년, 황은정과 윤기원은 갈라섰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나이 차이와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다른 부부애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한 윤기원과 황은정의 이혼 사유는 그들이 이혼한 지 약 2년 만에 당사자인 황은정이 밝히면서 알려졌다. 미래에 대한 생각이 전혀 달라 이혼을 선택한 것. 특히 황은정은 이혼 충격의 여파로 은둔 생활을 하고, 혼술을 하고, 급기야 극단적 선택을 할 뻔 했다고 밝혔다.

윤기원이 이혼 후에도 침묵을 지키고 있는 가운데 황은정이 이혼 사유와 그 이후 생활을 밝히면서 네티즌들의 의견은 분분한 상태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혼 후 힘든 생활을 하고 있는 황은정을 응원하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황은정이 일방적으로 이혼에 대해 이야기하는 건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아니라고 지적하고 있다. 네티즌들의 의견 대립으로 황은정과 윤기원의 이혼, 그 후 생활은 이틀째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황은정은 현재 여성 트로트 3인조 몸빼걸스 멤버로 활동 중이라는 근황을 전하며 다시 일어서고 있다는 점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