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빈, 유튜브 채널 '원 펀 맨'개설..."안일권 나랑 붙으면 기절"
윤형빈, 유튜브 채널 '원 펀 맨'개설..."안일권 나랑 붙으면 기절"
  • 이채원 기자
  • 승인 2019.11.04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개그맨 윤형빈이 유튜브 채널 '원 펀 맨'을 개설하고 본격적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4일 개그문화 브랜드 윤소그룹에 따르면 윤형빈은 최근 유튜브 채널 '윤형빈의 원 펀 맨'(One Fun Man)을 개설하고 '윤형빈 로드FC 2차전 출사표'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윤형빈은 공개된 영상에서 "로드FC 2차전을 준비하는 과정을 보여드리려고 한다"며 "또 공연장을 하면서 후배들을 데뷔시키고 있는데, 무대가 많지 않다. 이 친구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유튜브 채널 개설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개그와 격투기는 다른 것 같지만 본질적으로 닮은 게 많다"며 "모두 다룰 수 있는 채널을 만들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능 실력이 부족한데 '원 펀 맨'이 연습이 될 것 같다. 연습장 같은 프리한 채널을 꿈꾼다"고 덧붙였다.

윤형빈은 로드FC 2차전에 임하는 각오도 전했다. 그는 "2차전의 목표는 난타전"이라며 "데뷔 전에서는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하려고 했다. 2차전에서는 쓰러질 때까지 난타전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또 윤형빈은 안일권과 '격투기 라이벌' 구도에 대해서 "안일권은 동네에서 복싱 체육관을 넉 달 정도 다닌 겉멋 가득 든 형"이라며 "안일권을 개그맨으로 존경한다. 그런데 격투기판에 이름이 나오니 격이 떨어진다. 왜 나랑 붙이냐. 안일권은 나랑 격투기로 붙으면 기절한다"고 전했다.

이어 "기왕 이렇게 된 거 안일권이 '원 펀 맨'에 나왔으면 한다"며 "일권아 도전해라. 난 왼손만 쓰겠다. 생각 있으면 로드FC에 도전하라"고 도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