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음원사재기 논란, 박경 측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박경 음원사재기 논란, 박경 측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 이상백 기자
  • 승인 2019.11.24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블락비 박경이 바이브, 송하예, 전상근 등 선후배 가수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경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는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박경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박경은 파장이 커지자 실명을 거론한 트윗을 곧바로 삭제했다.

박경 측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박경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글로 논란이 커지자 이날로 예정됐던 스페셜 팬사인회 일정도 취소했다.

다음은 박경 측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KQ엔터테인먼트(세븐시즌스)입니다.

먼저 금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립니다.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입니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입니다.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