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아버지 병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아버지와 통화모습 포착....아버지 병원까지 관심 UP
정해인 아버지 병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아버지와 통화모습 포착....아버지 병원까지 관심 UP
  • 박규범 기자
  • 승인 2019.12.04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박규범 기자] 배우 정해인의 아버지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부모님과 영상통화를 하는 정해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전망대에 도착한 정해인은 멋진 야경을 보고는 부모님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정해인은 어머니와 멋진 야경을 공유하며 훈훈한 모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아버지는 그의 전화를 받자마자 "나 지금 환자보고 있어", "그래 수고"라며 전화를 끊어버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해인은 머쓱한 미소를 지으며 "아빠 바빠요. 얄짤없이 끊으시네"라고 말했다.

방송 이후 정해인 아버지의 직업과 관련해 관심이 집중됐다. 정해인의 아버지는 경기도 안산에서 안과 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아버지와 의과대 동문으로 만나 결혼에 골인한 어머니 역시 서울 모 병원에서 병리과 의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해인은 나주 정씨로 다산 정약용의 직계 6대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