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연 임신, 만 41세 늦은 나이 임신...축하 물결
김미연 임신, 만 41세 늦은 나이 임신...축하 물결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3.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방송인 김미연이 임신 중인 근황을 전했다.

김미연은 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적과 축복의 심장소리와 심하고 유별난 입덧으로 일상생활이 많이 어렵지만 감사하고 감사하며 처음으로 셀카도 찍는 여유까지 부려본다. 우리 모두 코로나19 힘을 내서 이겨냅시다. 더욱 조심해야 할 임산부들과 모든 분들의 건강과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미연은 임신으로 제법 배가 나온 모습이다. 김미연은 1980년생 올해 나이 41세로, 늦은 나이에 임신에 성공하자 축하가 쏟아졌다.

네티즌은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임산부들 힘내세요", "배가 많이 나왔네요 순산하세요", "건강 챙기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미연은 지난해 12월 연상의 사업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