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중환자실,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치료
이외수 중환자실,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치료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3.2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소설가 이외수가 뇌출혈로 쓰러져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24일 오전 강원일보는 이외수가 지난 22일 오후 화천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져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입원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특히 그는 2014년 위암 투병 후 지난해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폐기흉, 유방암 수술도 받았으나 완치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최근까지도 이외수는 개인 SNS를 통해 대중들과 소통을 나눴으나, 지난 18일 “존버교 창시를 선포합니다”라는 글을 끝으로 활동이 중단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한림대학교 춘천성심병원 관계자는 24일 오전 MBN스타에 “개인정보라 확인이 어렵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외수는 화천군 감성마을에 거주하며 ‘하악하악’ ‘감성사전’ ‘자뻑은 나의 힘’ 등을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