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도쿄 올림픽도 내년으로​​…사상 첫 연기
코로나19에 도쿄 올림픽도 내년으로​​…사상 첫 연기
  • 임의정 인턴기자
  • 승인 2020.03.25 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스타인뉴스 임의정 인턴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이 연기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회담을 통해 올해 7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전격 합의했다.

전화를 마친 뒤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것을 축으로 해서 검토해 줄 수 없는지 제안했다. 바흐 위원장에게서 100% 동의한다는 답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또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한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선수들이 최고의 몸 상태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고 관객이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올림픽 연기 제안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겨낸 증거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IOC도 전화 회담 뒤 성명을 내고 같은 내용을 공식화했다. IOC는 성명에서 “도쿄 올림픽이 2020년 이후로,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일정이 조정돼야 한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례가 없는 예측불허의 확산으로 세계적으로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37만 5천 건 이상의 확진 사례가 전 세계적으로, 거의 모든 나라에서 보고됐으며 그 숫자는 시시각각으로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IOC는 “이번 결정은 선수와 올림픽 게임과 관련된 모든 사람, 국제 사회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현재 상황과 WHO가 오늘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내려졌다.”고 밝혔다. 더불어 내년에 올림픽이 열리더라도 명칭은 ‘올림픽·패럴림픽 도쿄 2020’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도쿄 올림픽만 바라보고 비지땀을 흘리던 국가대표 선수들은 허탈할 수밖에 없게 됐다. 이에 배구 국가대표 노장 김연경 선수는 당연한 결정이라며 “잘 버텨 내자.”고 독려했다.

도쿄 올림픽은 애초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패럴림픽은 8월 25일부터 9월 6일까지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대유행하면서 연기를 요구하는 국제 여론이 높아지자 결국 백기를 들었다. 그동안 올림픽은 세 번의 하계와 두 번의 동계를 합쳐 총 다섯 차례 취소된 적은 있으나 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