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날, 발기부전 치료의 열쇠가 되는 방법은?!
부부의날, 발기부전 치료의 열쇠가 되는 방법은?!
  • 이상백 기자
  • 승인 2020.05.2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상백 기자] 매년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다. 가정의 달인 5월과 두 사람(2)이 하나(1)가 된다는 의미가 담겨 있는 날이기도 하다. 하지만 최근에는 혼인을 하는 부부들에 비해 이혼에 접어드는 부부들이 더욱 많아지게 되었다. 통계청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2018년에 혼인을 한 수는 25만 7,622명이지만 이혼을 한 부부의 수는 10만 8,684명으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혼 사유 역시 다양하게 나타나게 되지만 그 중에서는 부부간의 관계의 문제, 특히 발기부전으로 인한 잠자리 문제 역시 빼놓지 않고 등장하고 있다.

부부는 물론 남녀의 관계에서 성생활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하지 못할 경우 두 사람의 관계는 소원해지기 쉬운데, 특히 결혼을 한지 오래된 부부의 경우 성관계 횟수가 점점 줄어들게 되어 잠자리가 불편해지기도 한다. 남성들에게서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남성질환인 발기부전 역시 부부간의 성관계를 위협하는 크나큰 문제가 될 수 있다.

남성들의 경우 평소 직장생활에서 느끼는 스트레스나 잦은 야근, 늘어나는 음주와 흡연 등으로 인해 발기부전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결혼생활 중 발기부전이 발생할 경우 부부간의 성관계에 문제가 생기는 만큼 남성들의 자존감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 아내나 파트너를 만족시키지 못하게 되면서 좌절감이나 수치심을 느낄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더욱 성관계를 기피하게 되기도 한다. 많은 남성들에게 있어서 발기부전이란 수치스러운 것으로 생각되는 만큼 남성의 자존감과도 결부되는 문제이다.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이를 부끄럽게 여겨 사실을 숨기기에 급급하고 치료를 미루는 남성들은 의외로 많다. 자신의 성기능에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알려야 하는 만큼 이에 대해 수치심을 느끼기 때문이지만 이러한 태도는 발기부전 치료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발기부전 의심증상이 나타난다면 아내 혹은 파트너에게 솔직하게 말하는 등 서로 간의 소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더불어 남성 비뇨기과를 통해 발기부전 치료와 예방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결혼 이후 남성들에게 발생할 수 있는 비만 역시 발기부전의 원인 중 하나이다. 따라서 부부가 함께 운동을 하여 비만을 극복하는 것 역시 발기부전을 치료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된다. 남성의 비만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감소를 불러오며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하는 만큼 발기부전의 위험이 더욱 커지게 된다. 부부 간의 소통을 통해 다이어트를 진행한다면 성공율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 만큼 부부가 함께 운동을 하는 것은 성생활은 물론 부부관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아담스비뇨기과 이무연 원장은 “남성의 발기부전의 원인은 다양한 만큼 부부가 서로 소통을 통해 협력하여 이를 극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발기부전 사실을 숨기고 불법 치료제나 시술, 약물 등에 의존하는 것은 오히려 발기부전을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삼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남성의 경우 불규칙한 생활습관의 개선, 꾸준한 운동과 음주, 흡연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며, 여성의 경우 긍정적인 대화와 태도를 통해 배우자가 심리적으로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케어하는 것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