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정 한달 수입, "홍콩에서 한국까지 왔다갔다 할 수 있을 정도"
강수정 한달 수입, "홍콩에서 한국까지 왔다갔다 할 수 있을 정도"
  • 이채원 기자
  • 승인 2020.08.0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채원 기자] 강수정(사진 왼쪽)이 남편과 관련한 루머를 해명했다.

3일 방송된 KBS 라디오 ‘박명수(사진 오른쪽)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KBS 전 아나운서였던 방송인 강수정이 출연했다.

이날 강수정은 “오랜만에 KBS로 오는데 가슴이 떨리더라. 제가 KBS 28기 공채 출신인데 동기가 5명이었다. 오늘 동기 두 분이 오셔서 인사를 나눴다”며 “20대 때 만났는데 벌써 40대라 마음이 서로 짠했다. 이제는 웃어도 눈물이 난다”며 감상에 젖었다.

또 과거 그가 출연했던 방송 멤버에 대해서 “‘여걸식스’, ‘여걸파이브’ 멤버들과는 계속 연락한다. 지금까지 연락을 주고 받는 남자 연예인은 배우 류시원씨와 방송인 김용만씨다”고 설명했다.

또 한 달 수입을 공개하는 라디오쇼의 고정 질문에 대해 “재벌가로 시집을 간 것이 전혀 아니다. (남편은) 재벌은 아니지만 제가 아주 좋아하는 남자다. 정말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과 결혼했다. 남편은 금융쪽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달 수입의 경우 홍콩에서 한국까지 왔다갔다 할 수 있을 정도는 된다. 물론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자주 이동이 어렵다”며 “지난주에 가족들은 모두 홍콩으로 갔고 나는 고정 프로그램이 하나 있어 한국의 친정 부모님과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생활에 대해서는 “홍콩의 섬 쪽에 살고 있다”며 “경치가 31층 높이 여서 좋다. 바다가 보여서 경치는 정말 좋은 데 살짝 25도 틀어서 봐야한다”며 웃었다.

홍콩과 한국 생활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우리나라는 역시라고 생각했던 부분은 배달이 너무 편하다는 점”이라며 “홍콩의 경우에는 알아보는 사람들이 없어서 꾸미지 않고 다녀도 돼서 좋다”고 설명했다.

한편 2002년 KBS 28기 공채 아나운서로 합격한 강수정은 2008년 홍콩에서 하버드대 출신 펀드매니저인 매트 김 씨와 결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