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이혼설, 2017년 재혼 이후 또다시 이혼 선택
이지현 이혼설, 2017년 재혼 이후 또다시 이혼 선택
  • 이광우 기자
  • 승인 2020.08.0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이광우 기자] 걸그룹 쥬얼리 출신 연기자 이지현(37)이 이혼설에 휩싸인 가운데, SNS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4일 한 매체는 2017년 재혼한 이지현이 결혼 생활을 오래 이어가지 못하고 결국 이혼을 선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해 9월 안과 전문의와 재혼한 이지현은 가까운 지인에게도 이혼 소식을 알리지 않고 현재까지 두 아이 양육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지현은 1998년 서클 멤버로 데뷔해 2001년부터 쥬얼리 멤버로 활동하면서 주목 받기 시작했다. 쥬얼리는 히트곡 '니가 참 좋아' '슈퍼스타' 등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2006년 쥬얼리에서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이후 이지현은 2013년 7세 연상의 유학파 회사원과 결혼, 3년 만인 2016년 협의 이혼을 했다. 당시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당시 아들과 딸을 양육하는 조건으로 위자료와 재산 분할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9월 이지현은 재혼 소식을 전하며 "가족끼리 조촐하게 식사 자리를 가지며 새 출발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결혼 약 3년 만에 이혼설이 불거져 나왔다.

현재 이지현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로,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