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기부, 라면 광고 모델 수익금 전액 집중 호우 피해 수재민에게 기부
백종원 기부, 라면 광고 모델 수익금 전액 집중 호우 피해 수재민에게 기부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8.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인뉴스 김은영 기자]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라면 광고 모델 수익금 전액을 기부했다. 

12일 백종원이 대표이사로 있는 더본코리아 측은 “백종원이 최근 촬영한 라면 광고 모델료 전액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기부했다”며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기부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지난해 소주 광고 수익금 전액을 저소득층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기부하기도 하고 지난 4월에는 ‘맛남의 광장’ 멤버들과 함께 맥주 광고 모델료 전액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기부했다. 아내 소유진 역시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현재 출연 중인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마’에서 협찬 받은 비용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에 사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